2019년 부릉에 있었던 일 BEST 8

비즈니스
2019년 부릉에 있었던 일 BEST 8
2019년을 돌아보며 정리해보았습니다
2020. 01. 07 (화) 11:27 | 최종 업데이트 2020. 09. 10 (목) 12:35
2019년, 1년 동안 부릉은 어느때보다 바쁜 한 해를 보냈습니다. 부릉 라이더와 상점주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부릉 프렌즈와 사륜차 배송을 시작했습니다. 2019년을 돌아보며 1년 동안 부릉에서 있었던 일을 정리했습니다!


1. 부릉 라이더 어워즈
이미지
2017년 부릉 라이더를 직접 찾아가 시상했던 것을 2019년 3월, 그 규모를 키워 ‘부릉 라이더 어워즈’라는 부릉 라이더를 위한 축제를 만들었습니다. 부릉 라이더 최우수상, 지점 최우수상, 종합 MVP를 시상하며 1년 동안 묵묵히 본인 자리에서 열심히 달려준 부릉 라이더님들을 위한 감사를 전했습니다.


2. 부릉 프렌즈 서비스 오픈
이미지
2019년 상반기 부릉은 새로운 전기 자전거로 배송하는 ‘부릉 프렌즈’ 서비스를 시작했어요. 부릉프렌즈는 배달 대행을 하기 위해 따로 운송 수단을 준비하지 않아도 되고, 누구나, 원하는 시간에 배달을 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입니다. 서울 강남 지역에서 시작한 부릉 프렌즈는 현재 서초, 송파, 강동, 관악, 영등포, 광진, 중구는 물론 성남, 부산 지역까지 총 14곳에서 운영중입니다.


3. 부릉 사륜 배송 시작 
당일배송 / 반나절배송
이미지
이륜차 배송 중심이었던 부릉이 2019년 4월부터 사륜차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사륜차로 허브가 되는 물류거점에 배송할 물품을 모은 후 이륜차로 고객에게 빠르게 전달하는 ‘허브 앤 스포크(Hub & Spoke)’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2019년은 사륜 배송 서비스로 부릉의 물류 기술과 확장성을 확인한 한 해였습니다.


4. 부릉 라이더 그린센터 오픈
이미지
부릉 라이더들이 현장에서 직접 겪는 고충과 문제점을 발굴하고 개선하기 위해 부릉 그린센터를 세웠습니다. 부릉 라이어들의 상담소가 되어 주는 부릉 라이더 그린센터는 현장에서 느낀 불편 사항뿐 아니라 친절 동료 추천이나 안타까운 사연을 가진 라이더 사연을 공유할 수도 있어요. 부릉 그린센터 이용 방법은 유선전화, 상담톡, 이메일를 통해 제보하면 됩니다.


5. 다양한 배송 서비스 확대
이미지
배송 서비스가 점차 확대되면서 부릉을 찾는 분들이 더 많아졌습니다. CU와 GS25가 부릉과 손잡고 편의점 배달 시대를 열었고, 2월에 배송을 시작한 써브웨이도 전국 200여 개 매장으로 배송 서비스를 확대했습니다. 패션플랫폼 윈터플레이스의 물품은 부릉 배송 서비스로 당일 배송이 가능해요. 푸드뿐 아니라 의류, 생활용품 배송까지 부릉이 더 넓은 영역으로 확대됐습니다.


6. 다양한 대외 박람회와 컨퍼런스 참가
이미지
부릉은 뛰어난 물류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박람회와 컨퍼런스에 참가하며 바쁜 한 해를 보냈습니다. K SHOP 전시회, 2019 글로벌 푸드 트렌드 & 테크 컨퍼런스, 4차산업혁명 페스티벌 2020 등에서 부릉이 가진 노하우와 비전을 선보이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7. 부릉 다이렉트 오픈
이미지
부릉은 라이더님들 뿐만 아니라 상점주를 위한 서비스도 다양하게 개발했습니다. 배달대행이 필요한 상점주들이 클릭 몇 번으로 부릉과 함께 일할 수 있는 ‘부릉 다이렉트’를 오픈했습니다. 상담 과정없이 상점주가 직접 빠르고 편리하게 온라인으로 가입 신청하면 끝! 상점주의 시간과 에너지를 아껴주는 부릉 다이렉트입니다.


8. 부릉 사장님 사이트 오픈
이미지
부릉은 상점주들을 위한 ‘사장님 사이트’도 오픈했습니다. 부릉 POS 원클릭 연동, POS프로그램 다운로드, 부릉 이용 가이드, 마케팅 정보 등 사장님 사이트에서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습니다. 우리 상점 배달의 데이터를 취합해 그래프 분석, 지도 분석 등 빅데이터를 통한 관리까지 받을 수 있어 부릉 사장님 사이트에서 매출 성장에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답니다.


부릉의 얼굴이자 자부심인 부릉 라이더가 현장을 지켜주었기에 지금의 부릉이 만들어졌다고 생각합니다. 부릉 라이더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2020년도 부릉부릉 열심히 달려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부릉을 만들겠습니다!